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보도자료
HOME >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작성자
seonmin
[작성일 : 2018-07-20 07:54:19 ]   
제목
<대국민호소문> 건국대통령 이승만 서거 53주기 광화문 동상 건립을 청원합니다.

 

<대국민호소문>

80년대 민주화운동의 중심에서 청춘을 보내며 나라와 민족을 위해 고민했던 86세대가 오늘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탄생되도록 기여한 건국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서거 53 주기를 맞이하여

이승만 대통령 동상이 광화문광장에 건립되기를 국민여러분께 제 6 차 청원합니다.

1945815일은 우리민족이 일제의 사슬에서 해방된 감격스러운 광복절이며 1948815일은 세계 속에 웅비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탄생한 기쁨의 날입니다. 또한 1875326일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초대 이승만 대통령의 탄생일이며 1965719일은 90세의 나이로 고국에 돌아오지 못한 체 망명지 하와이에서 쓸쓸이 세상을 떠난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의 서거일입니다. 올해는 이승만 대통령의 탄생 143주기이며 또한 서거 53주기를 맞는 해입니다. 과거 독재타도라는 함성으로 민주화의 열망으로 격동의 시절을 지내온 저희 86세대(80년대 학번, 60년대 생)에 있어서 이승만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매우 부정적입니다. 특히 4.19의 정신을 배우면서 이승만 대통령은 부정선거를 저지르고 독재에 항거하는 학생들에게 무자비하게 탄압했던 아주 고약하고 나쁜 독재자였습니다. 더군다나 통일의 민족적 염원을 무시한 체 남한의 단독정부를 세움으로 분단의 역사를 고착화시킨 장본인이며 친일세력들과 결탁하고 침략자 미제국주의의 앞잡이였습니다.

그러나 19876월 항쟁으로 이 땅에 민주화가 정착된 지 30년에 이르는 지금,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을 불혹의 나이를 지내면서 또한 부끄러웠고 절망스러웠던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으로 변모되었음을 목도하며 지나온 역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다시 재고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한강의 기적을 이루며 세계가 놀라는 경이로운 발전을 해온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바라보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하기 위해 고전분투해온 <대한민국>의 지도자들을 회상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고 그 중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탄생케 한 건국대통령의 공로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세월을 지내보니 이승만 대통령의 시대를 앞서 보는 혜안에 감동을 가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노동자, 농민이 주인이 되어 모두가 평등하게 사는 유토피아 건설하자면서 인류를 현혹했던 공산주의의 세계사적인 거대한 흐름에 맞서 시장경제와 자본주의에 기초한 자유민주주의를 선택하고 이를 성취해 낸 것이야 말로 이승만 대통령의 탁월한 업적이었습니다. 그 결과 우리민족 전체의 공산화가 저지되었고 우리의 자유와 생명이 지켜졌습니다. 만일 해방 후 이승만 대통령의 혜안과 결단이 없었더라면 아마도 지금쯤 조국통일의 소원은 이루어졌을지 몰라도 세계에서 가장 악독한 독재 김씨 3부자의 초상화 아래서 우리의 자유와 인권이 박탈당한 체 위대한 장군님 만세를 부르면서 폭압과 굶주림에 신음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아무리 자식에게 못된 짓을 했던 아버지라 할지라도 그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는 그 아버지로부터 생명을 얻었다는 그 한 이유만으로도 예를 갖추는 것이 우리 조상들의 아름다운 효의 전통이었습니다. 건국 70년이 되는 <대한민국> 역사를 살펴볼 때 그 결과에 있어서는 싫든 좋든, 자의든 타의든 간에 <대한민국>의 국민이 된 이상 오늘 날의 부강한 <대한민국>이 시작되도록 한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을 부정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를 부정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독재로 인한 이승만 대통령의 과오가 분명있습니다만 그 공과를 떠나 <대한민국>의 건국의 공로를 기리지 않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 된 참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세계 최빈국에서 G20 국가로 우뚝 서 세계를 놀라게 한 <대한민국>을 방문한 많은 외국인들이 묻습니다. “왜 대한민국의 광장인 <광화문>광장에는 <조선>의 위인만 있고 <대한민국>의 위인은 없느냐?”, “<대한민국>의 화폐에는 <조선>의 위인만 있고 <대한민국>의 위인은 없느냐?”는 것입니다. 이 질문에 마땅한 대답을 하지 못하는 것이 우리의 참담한 현실입니다. 세계 여러 국가를 다녀보면 그 나라의 중심이 되는 국가적 광장에는 대부분 그 나라를 건국하는데 공을 세운 위인들의 동상이 있습니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광장에는 <대한민국> 건국의 인물들이 없습니다. 도대체 언제까지 과거의 상처와 아픔을 극복하지 못하고 <대한민국>의 건국을 부끄럽게 여겨야 하겠습니까? 그래서 저희들은 건국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의 정신을 기려 <대한민국>의 광장인 <광화문>광장에 그의 동상이 세워지기를 희망하여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들께 간곡히 청원하는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들 가운데는 이러한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저희의 친구들과 후배들은 저희의 주장에 대해 참으로 미련한 짓이며 심지어는 미친 짓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들이 온갖 비난을 무릎서고 건국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동상을 광화문에 건립하자고 용기를 내어 청원하는 것은 우리의 <대한민국>이 너무나도 자랑스럽고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이제 광복 73 주년과 건국 70 주년이 되는 2018, 순국선열께 감사하며 건국의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애국의 도리임을 간곡히 호소하면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더 간절히 청원합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건국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동상을 <대한민국>의 광장 <광화문> 광장에 건립합시다!

2018719

건국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서거 53 주기를 맞이하는 86 민주화세대 모임<선민네트워크> 일동

[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 총게시물 : 89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69   <성명서> 인양된 세월호는 정치투쟁의 상징이 아닌 국민안전을 위한 상징이 되어야 한다. 925 17/03/24 운영자  
68   <성명서> 이제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애국의 길이다. 736 17/03/11 운영자  
67   성명서 헌법재판소의 탄핵결정을 승복하는 것이 진정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길이다. 624 17/03/09 운영자  
66   <성명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경기 용인시정)의 서구의 타락한 성문화 동성애 조장과 탈동성애인권유... 1182 16/12/08 운영자  
65   <성명서> 국정역사교과서를 ‘친일독재찬양’ 교과서로 무조건 매도 선동하는 편파적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 949 16/11/30 운영자  
64   <성명서><북한인권재단>과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 이사 추천을 신속히 진행하라! 1029 16/10/20 운영자  
63   제 2 회 북한인권자유통일주간 선언문 764 16/06/28 운영자  
62   <성명서> 20대 국회는 동성애조장하는 국가인권위법 제 2 조 3항 ‘성적지향’을 즉각 삭제하라! 869 16/06/23 운영자  
61   <성명서> 중국정부는 북한독재정권의 한충렬 목사 피살사건 결과를 공식발표하여 각종 의혹에 대한 진실을 1515 16/05/18 운영자  
60   중국정부는 북한독재정권의 한충렬 목사 살해를 엄중 수사하고 북한인권운동가 보호대책을 마련하라! 1250 16/05/04 운영자  
59   <논평> 대한민국 대통령을 온갖 저급한 욕설로 폄하하면서도 ‘최고 존엄’ 운운하는 북한의 이중적 태도 1222 16/04/09 운영자  
58   <기독교유권자운동단체연합회> 기독교유권자들의 20대 총선 낙선 및 지지대상자 명단 발표 2263 16/12/08 운영자  
57   대한민국사랑종교단체협의회 <성명서> 포르노 합법화 주장과 동성애반대 성직자를 ‘나치’에 비유한 표창 638 16/04/08 운영자  
56   <성명서> 포르노 합법화 와 동성애반대 목회자 ‘나치’에 비유한 표창원 후보는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 1493 16/04/07 운영자  
55   대통령과 국군을 모욕하며 테러를 자행하는 사진을 포스터를 사용한 권은희 후보는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 947 16/04/03 운영자  
54   <호소문> 건국대통령 이승만 탄생141주기 광화문 동상 건립 제 4 차 청원 1044 16/03/26 운영자  
53   <성명서>19대 국회는 사이버테러방지법과 민생경제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고 임기를 마치라! 1030 16/03/25 운영자  
52   성명서 일본역사교과서의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허위 주장을 즉각 삭제하라! 862 16/03/26 운영자  
51   <성명서> 보건복지부는 제대혈 불법유통 회사와 이를 방치한 직원들을 중징계 하라! 2171 16/03/12 운영자  
50   <성명서> 보건복지부는 보육현장 망치는 초과보육 지침을 즉각 철회하라! 715 16/03/12 운영자  

1 2 ... 다음 2 개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회사명 : 선민네트워크   대표자 : 김규호   주소 : 우편번호 06102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608, 양지빌딩 302호  
TEL : 02-549-0153   FAX : 02-6944-8351   사업자번호 : 201-82-63088
Copyrightⓒ by cpnet.or.kr All right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