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보도자료
HOME >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작성자
seonmin
[작성일 : 2018-07-23 10:49:42 ]   
제목
<기고> 국민일보 동성애 행진 가로막는 불법행위 절대 있어선 안돼

 

국민일보 [기고]동성애 행진 가로막는 불법행위 절대 있어선 안돼

동성애 확산 막기 원한다면 동성애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탈동성애운동 홀리페스티벌 함께 개최돼야

김규호 목사(선민네트워크 대표)

진정으로 동성애의 확산을 막기 원한다면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와 탈동성애운동 ‘홀리페스티벌’은 함께 개최되어야 하며

동성애 행진을 가로막는 등 불법행위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

지난 7월 14일 대한민국을 아시아 최초의 동성결혼합법국가로 만들겠다고 공언하며 동성애 조장에 가장 앞장서온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김없이 4년 연속으로 서울광장에서 동성애자들이 마음껏 음란의 광란 축제를 열 수 있도록 허용했다.

매년 동성애퀴어축제가 열리는 초여름이 오면 동성애 확산을 염려하는 많은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동성애자들의 타락한 음란축제를 저지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고전분투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성애자들의 축제는 점점 그 규모를 키워가며 대구, 부산, 제주, 전주 등 전국으로 확대되어 가고 있으며 수 많은 젊은이들을 음란축제로 이끌어내어 동성애 조장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소수자인권’ 보호라는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혐오자’들로 취급당하게 하고 있다.

이러한 절박한 상황에서 동성애조장 반대운동 진영은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와 탈동성애운동 ‘홀리페스티벌’로 또 다시 분열되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힘을 합쳐도 될까 말까 한 일에 서로가 제 갈 길로 가는 모습은 참으로 부끄러운 모습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잘못을 돌이키지 않고 계속 고집해서 제 갈 길로만 간다면 양쪽 모두에게 하나님의 큰 진노가 크게 임하고 적들 앞에 큰 수치를 당하는 일을 만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크신 은혜로 동성애에서 탈출할 수 있었던 탈동성애자들은 자신들의 부끄러운 과거로 인해 온갖 질타와 비난을 받을지라도 하나님 앞에 겸비한 마음으로 동성애조장 반대운동의 선봉에 서야 한다.

또한 한국교회는 탈동성애자들을 터부시하거나 외면하지 말고 오히려 그들의 뒤에서 도와주고 격려하며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

그리고 다 함께 힘을 모아 “동성애자들보다 더 소수자인 탈동성애자들의 인권을 먼저 보호하라”는 외침을 통해 국민들을 설득하고 동성애자들의 ‘거짓된 인권’을 무너뜨리는 진정한 ‘인권의 수호자’가 되어야 한다.

정식으로 집회신고하고 합법적으로 진행되는 동성애 행진을 가로막아 ‘집회방해죄’라는 불법을 저지름으로 한국교회가 대한민국의 법질서를 무시하는 ‘교만한 집단’이라는 인식이 생기도록 해서는 안된다.

한국교회가 불법을 저지르는 것이야 말로 친동성애자들이 가장 원하는 일이다.

그들은 끊임없이 “거대한 한국교회는 힘없는 성소수자를 괴롭히는 혐오세력이고 자신들은 탄압받는 연약한 소수자다”라는 프레임을 작동시켜 기독교인이 아닌 국민들로 하여금 오히려 교회를 혐오하도록 만들려 하고 있다. 동성애 행진을 가로막을 수밖에 없었던 뜨거운 열정과 의분은 칭찬받을 만하다.

그러나 그 뜨거운 열정과 의분도 합법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 어떠한 불법행위도 결국은 친동성애자들을 돕는 것이다. 선으로 악을 이기는 것이 하나님의 방법이다.

이제 우리 앞에는 한국교회에 안에 퍼져있는 분열의 악한 영을 제거해야 하는 사명 앞에 놓여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앞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서로가 서로를 존중함으로 힘을 합쳐 음란의 악한 영들을 물리쳐야 한다.

우리가 진정으로 동성애의 확산을 막기 원한다면 내년에는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와 탈동성애운동 ‘홀리페스티벌’이 더 이상 별도로 개최되도록 해서는 안된다.

또한 행진을 가로막는 등의 어떠한 불법행위나 역 이용 당할 수 있는 혐오표현을 절대로 해서는 안된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 앞에 하나로 뭉쳐 비둘기 같은 순결과 뱀 같은 지혜를 발휘한다면 충분히 저들이 이길 수 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기 때문이다.

“여호와께서 너를 대적하기 위해 일어난 적군들을 네 앞에서 패하게 하시리라 그들이 한 길로 너를 치러 들어왔으나 네 앞에서 일곱 길로 도망하리라”(신28:7)

*외부필자의 기고 및 칼럼은 국민일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 총게시물 : 88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88   <성명서>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는 환영하나 일본의 욱일기 사용은 강력히 반대한다! 76 18/09/28 seonmin   
87   <성명서> 해방 73주년 건국 70주년을 축하하며 소모적인 건국절 논쟁을 종식시키자. 446 18/08/15 seonmin   
86   <성명서> 문재인 정부는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수립의 일방통행식 불통적폐 행정을즉각 중지하고 국민 499 18/08/08 seonmin   
85   <논평> 욱일기가 별 것 아니라고 여기는 순간 우리는 나라를 빼앗기는 치욕스러운 망국의 역사를 되풀이하 209 18/07/27 seonmin   
84   <기고> 국민일보 동성애 행진 가로막는 불법행위 절대 있어선 안돼 74 18/07/23 seonmin   
83   <대국민호소문> 건국대통령 이승만 서거 53주기 광화문 동상 건립을 청원합니다. 238 18/07/20 seonmin   
82   <논평> 6.13지방 선거의 민의를 겸허히 받아들여 자유민주 대한민국을 더욱 발전시키자! 154 18/06/16 seonmin   
81   싱가폴 북미정상회담 관련<성명서> 진정으로 종전하려면 제네바협약에 따라 북한억류자 6명을 즉각 석방하 179 18/06/13 운영자  
80   <성명서>동성애를 옹호 조장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와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를 지지함으로 배교행위를 572 18/06/09 운영자  
79   <성명서> 이제 다음 차례는 김정욱 선교사를 비롯한 우리 대한민국 국민 6명의 무사귀환이다. 119 18/05/10 seonmin   
78   <성명서> 4.27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며 합의번복의 불행한 일들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198 18/04/28 seonmin   
77   성명서 북한억류자석방과 6.25납북자, 김동식 목사 등 납북자 생사확인 및 유해송환을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224 18/04/26 seonmin   
76   <논평> 미국과 북한의 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하며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 269 18/03/10 운영자  
75   <성명서> 임현수 목사 석방을 환영하며 북한은 김정욱 선교사를 비롯한 다른 북한억류자들도 즉각 석방하라... 627 17/08/11 운영자  
74   건국 대통령 이승만 광화문 동상 건립 제 5 차 대국민호소문 779 17/07/19 운영자  
73   <논평>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억울한 죽음을 애도하며 북한은 자신들이 행한 반인도적 범죄행위에 대 499 17/06/20 운영자  
72   <성명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을 환영하며 북한은 김정욱 선교사를 비롯한 북한억류자들도 즉각... 783 17/06/14 운영자  
71   <논평> 문재인 정부는 겸허한 자세로 국민만을 위해 봉사해야.. 934 17/05/10 운영자  
70   <호소문> 19대 대선에서 기독교유권자들은 북한인권은 철저히 외면하면서도 동성애인권은 지지하는 문재인 580 17/05/01 운영자  
69   <성명서> 인양된 세월호는 정치투쟁의 상징이 아닌 국민안전을 위한 상징이 되어야 한다. 850 17/03/24 운영자  

1 2 ... 다음 2 개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회사명 : 선민네트워크   대표자 : 김규호   주소 : 우편번호 06102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608, 양지빌딩 302호  
TEL : 02-549-0153   FAX : 02-6944-8351   사업자번호 : 201-82-63088
Copyrightⓒ by cpnet.or.kr All right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 취급방침